상담자료실(일반)
제목 나를 사랑하면서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65

* 작은 기업에 다니는 남편과 딸 아이가 둘이 있습니다

 

웃 어른들께

배우고

학교의 가르침대로

나의 역할은

남편을 출세시키고

아이들이

공부 잘하여

좋은 대학에

다니게 하는

현모양처이고

실제

그렇게 했습니다

엉덩이를

제대로

땅에 붙혀 볼 시간없이

바쁘게

살아 온 기억 밖에는

없으니까요

 

이제

가족들은

잘 되었는데

마흔 후반인

제가 백혈병에

걸렸습니다

 

남편은

새파랗게 놀란

모습으로

나를 바라보고

아이들은

매 시간마다 웁니다

한 가족임을

실감합니다

몸은 견딜 수가

없도록

아프지만

나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다는

마음의 행복은 있습니다

 

하지만

가족은 거기까지ᆢ

두달 석달이

지나면서

남편의 얼굴에서

지친 모습을 봅니다

때론

짜증스런 표정도

보입니다

아이들도 학교생활이

바쁘다며

종일 혼자 있어야 할

때도 있어지네요

 

이제

8개월째

남편의 귀가 시간은

점점 늦어집니다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았던

자신에 대하여

처음으로 어리석음을

느낍니다

이제

혼자입니다

다들 자기들의

일과 앞날을 위하여

여전히 부지런히

살고는 있지만

여기에 나는

혼자입니다

남편이

잘못한다는게

아니고

아이들이

나쁘다는 얘긴

더욱 아닙니다

다만

내가

나의 삶이

싫어지고

사람이 미워지고

허무해 졌다는 겁니다

마음 속에서

배신감이 무럭무럭

자라납니다

 

이제야

알겠습니다

누구를 위해

사는것 만큼 어리석은

짓은 없다는 것을요

 

한번뿐인

인생인데

이게 아닌데

이제

세상

다른 누구를 위해서

살지말라고요ᆢ

나를 위해

나의 행복을 위한

인생을 살라고

 

나를 사랑 하면서 삽시다.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남도 나를 사랑해주지 않습니다....




-- MBC 여성시대에 투고된 사연입니다.. 

첨부파일